로드 중

화문주 누비 풍차바지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어린아이들이 대소변을 가리기 전에 입는 하의이다. 이 풍차바지는 겉은 흰색 우이중(羽二重), 조끼와 안감은 소색 견으로 지었다. 엉덩이 부분에 바람막이인 풍차(風遮)를 단 바지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바짓가랑이에는 남색 견으로 만든 대님을 달았는데 바지부리에서 1cm 올라간 부분에 박음질로 달렸으며 너비는 2.8cm, 총길이는 45cm이다. 조끼 뒤에는 스냅단추 3개를 달았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화문주 누비 풍차바지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