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후출사표(後出師表)

한호(韓濩, 1543-1603)

화정박물관

화정박물관

한호의 전형적인 소해풍(小楷風)의 작품이다. 석봉(石峯) 한호는 1567년(명종 22)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한 뒤 천거로 1599년 사어(司禦)가 되었으며, 가평군수를 거쳐 1604년(선조 37) 흡곡현령(歙谷縣令)·존숭도감 서사관(尊崇都監 書寫官)을 지냈다. 외교문서를 담당했으며, 명나라에 가는 사신을 수행하거나 외국사신을 맞을 때 연석(宴席)에 나가 서가(書家)로서의 명성이 중국에까지 전해졌다. 해서(楷書), 행서(行書), 초서(草書) 각 서체에 모두 뛰어났다.
한호는 왕희지체(王羲之體) 소해(小楷)에 바탕을 두었다. 자형이나 유연한 운필, 세로획을 약간 굵게 하는 획법 등은 왕희지의 소해 글씨로 전해져 온 여러 작품들에서 종합적으로 취한 특징들이다. 반면, 획의 기울기가 평탄하고 삐침과 파임을 길게 하지 않아 글자가 정방형의 짜임을 이루는 점은 왕희지체의 소해를 자신의 서풍으로 진전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不’, ‘可’, ‘事’ 등의 글자에서 갈고리에서 붓을 꺾어 위나 옆으로 튕기지 않고 붓을 틀어 아래로 비스듬히 빼는 획법 역시 한호의 특징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후출사표(後出師表)
  • 제작자: 한호(韓濩, 1543-1603)
  • 크기: 30.5×20.0cm
  • 작품유형: 서예(書藝)
  • 게시자: 화정박물관
  • 권리: 화정박물관
  • 재료: 지본묵서(本墨書)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