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mpress Myeongseong’s Letter Written in Korean

Around Late 19th century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명성황후가 여흥민씨(驪興閔氏) 집안의 일원들과 문안인사를 나누거나 집안일에 관련한 조치들을 주고 받은 한글 편지이다. 명성황후의 개인적인 부탁 외에도 왕실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내용이 실려 있어 역사적 의미가 매우 높다.편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글씨 보고 밤사이에 아무 없이 지낸 일 든든하며, 여기는
주상전하[상후(上候)]의 문안도 끝내[종시(終是)] 회복되지 못하시니[평복(平復)] 안타깝고[동동(憧憧)],
동궁(東宮)의 정황[제절(諸節)]은 매우 편안하시니 축수(祝手)하며, 나는
한결같다. 감기와 잠을 못자기가 한결같으니 괴롭다. 너는
오늘은 이름을[명(名)] 물어 집으로 갈 일이 든든하며, 여기서는 의
례(依例)히 할 일이나 임금의 뜻[성의(聖意)]에 불가하게 아시니 남이 어찌 하
는지 차차 보고 해야지 여기서 먼저 할 것은 없다. 오늘 일기는
춥고 차다.

Show lessRead more

Details

  • Title: Empress Myeongseong’s Letter Written in Korean
  • Date Created: Around Late 19th century
  • Right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 Medium: Leather, paper, and plant material

Recommended

Home
Explore
Nearby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