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mpress Myeongseong’s Letter Written in Korean

Around Late 19th century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명성황후가 여흥민씨(驪興閔氏) 집안의 일원들과 문안인사를 나누거나 집안일에 관련한 조치들을 주고 받은 한글 편지이다. 명성황후의 개인적인 부탁 외에도 왕실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내용이 실려 있어 역사적 의미가 매우 높다.편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글씨 보고 밤사이에 아무 없이 지낸 일 든든하며, 여기는
주상전하[상후(上候)]의 문안도 아주 평안하시고,
동궁(東宮)의 정황[제절(諸節)]도 매우 편안하시니 축수(祝手)하며, 나는
한결같다. 오늘 일기는 온화하다. 원래 일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통탄
스럽다[만만가통(萬萬可痛)]. 처음 일은 이군부(李君父)가 잘못한 일이나, 다시 작당하
여 조관(朝官)을 결박하여 온 일은 분수에 넘친 것이 가장 심한 일인데,
도승지[도령(道令)]가 금하지[금칙(禁飭)] 아니하고 전에 없는[무전(無前)] 변괴(變怪)를 내었
느냐? 시방 이런 기강(紀綱)의 분수에 지나친 것을 예사롭게 처치하겠느냐?

Show lessRead more

Details

  • Title: Empress Myeongseong’s Letter Written in Korean
  • Date Created: Around Late 19th century
  • Right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 Medium: paper

Recommended

Home
Explore
Nearby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