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seong Haenggung

화성행궁 은 정조가 능원에 참배할 때 머물던 임시 처소로서, 평소에는 부사 또는 유수가 집무하던 곳으로 활용되던 행궁이다. 1789년 수원 신읍치 건설 후 팔달산 동쪽 기슭에 건립되었다. 576칸으로 정궁 형태를 이루며 국내 행궁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했지만 일제 강점기 낙남헌을 제외한 모든 시설이 일제의 민족문화와 역사 말살 정책으로 파괴되었고, 1980년대 말 뜻있는 지역 시민들이 복원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꾸준하고 적극적인 복원운동을 펼친 결과 화성축성 200주년인 1996년 복원공사가 시작되어 마침내 482칸으로 1단계 복원이 완료, 2003년 10월 일반에게 공개되었다. 현재 우화관과 별주, 장춘각을 비롯한 나머지 94칸에 대한 2단계 복원이 진행 중이다. 정조는 1789년 10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인 현륭원을 옮긴 이후 1800년 1월까지 12년 간 13차례에 걸쳐 화성에 행차했고, 이때마다 행궁에 머물렀다.
경기도기념물 65호로 지정되어 있다가, 2007년 6월 8일 사적으로 승격 지정되었다.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아침 11시부터 30분 동안 무예24기 보존회가 무예 시범을 보인다.
Show lessRead more
Wikipedia

Discover this place

Google ap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