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衣・문紋의 조선 - 여성의 예복, 녹색 원삼

경기도박물관

우리 옷의 아름다움

경기도박물관은 개관 20주년을 맞이하여 조선시대 문무관리의 복식과 무늬를 주제로 한 '의衣·문紋의 조선' 특별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의衣'는 1부 '의례용 예복, 홍색조복', 2부 '공무용 예복, 흑색단령' , 3부 '유학자의 예복, 백색심의', 4부 '부인의 예복, 녹색원삼', 5부 '남녀 덧옷, 배자',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중요무형문화재 선생님과 복식 연구가 선생님들이 색을 잃은 복식을 재현하여 함께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문紋'은 경기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시대 복식에 나타는 다양한 의복 무늬를 펼쳐 조선인이 추구하던 아름다움과 염원의 의미를 알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의衣·문紋의 조선'을 통해, 우리 옷의 아름다움을 담아가시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4. 여성의 예복, 녹색 원삼
원삼圓衫은 사대부가 여성의 예복이며, 민간에서는 특별히 혼례에만 입을 수 있었다. 착용할 때 가체・족두리・화관 등의 머리 장식과 큰 띠를 맨다. 조선 전기에는 ‘단삼團衫’・‘원삼’이라고 하였으나, 후기에는 ‘원삼’이라는 이름으로 불렀다. 조선 전기의 원삼 형태는 목선이 둥글고, 소매는 짧은 것과 긴 것이 함께 있었으며, 옆선에 트임과 주름이 있다. 색은 홍색, 짙은 청색, 녹색 등이 확인된다. 후기에 이르러 좌우 깃을 같게 하여 중심에서 만나는 형태로 변화하였고, 소매는 길고, 넓어졌다. 소매 끝에는 색동과 백색 한삼을 달았으며, 전기에 있던 옆선의 주름은 사라진다. 색은 녹색 하나로 정착되었으나, 조선 말기 왕실에서는 신분에 따라 색을 달리하였다.

조선 전기의 원삼은 ‘여자의 원삼을 고쳐 남자의 업무용 단령으로 입었다’는 기록이 확인될 만큼 남자의 단령과 유사한 것이 특징이다. 이 원삼 역시 목선이 둥글지만, 남자 단령과 확연한 차이점은 소매가 짧다는 것으로, 이것은 조선시대 여자 예복만의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옆선은 트임이 있으며, 앞뒤로 주름을 3번 접어 고정하였다. 겉감은 연꽃넝쿨무늬 비단을 사용하였고, 가슴과 등에는 당시 문관 1품에 해당하는 ‘공작흉배’를 부착하였다. 공작흉배는 편금사로 문양을 넣어 제직한 것이다. 출토 당시 훼손이 심하여 보수한 이후 처음 공개된 유물이다.

봉황무늬 비단으로 만들었으며, 앞・뒤길이가 같다. 진동 아래로 트임이 있으며, 앞길의 옆선에만 무를 연결하여 진동 아래 4개의 주름을 잡고 난 나머지 44㎝는 좌우 끝이 뒷길의 중심에서 맞닿게 하였다. 겉・안섶의 하단 모서리는 삼각으로 접어 고정하였다. 앞・뒷길에 각 13줄의 원형 봉황무늬로 옷 전체를 장식하였는데, 무늬가 있는 부분에만 문위사를 짜 넣은 중조직으로 직조하였다.

소매는 접지 않은 상태로, 식서부분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옆트임에는 주름을 3번 접어 안쪽에 부착하였다. 뒤트임이 있으며, 뒤쪽 겨드랑이 주름 부분 겉・안에 끈과 매듭단추를 달아 뒤품을 줄일 수 있다. 직물은 구름무늬의 얇은 견직물을 사용하였고, 고름은 짙은 색의 무늬 없는 명주를 사용하였다.

구름무늬 비단으로 만든 원삼이다. 원삼의 깃 형태는 조선 전기에는 남자 단령처럼 목선이 둥글다가, 17세기 전반부터 깃이 앞 중심에서 만나는 대금對衿형태가 보이기 시작하는데, 이 원삼은 가장 이른 시기의 대금형태으로 확인되는 유물이다. 3쌍의 매듭단추로 여며 입었고, 앞이 뒤보다 39㎝ 짧은 전단후장형태이며, 넓은 소매 끝에 한삼이 달려있고, 진동 아래는 접은 무가 사라지고, 트여있다.

단령형 원삼으로는 가장 늦은 시기의 것으로 확인되는 유물이다. 이 원삼의 둥근 목선은 조선 전기 원삼의 형태이지만, 넓은 소매 끝에 색동과 한삼이 있고, 옆트임에 주름이 사라진 조선 후기 원삼의 형태가 동시에 나타나는 모습이다. 원삼의 겉감은 봉황과 모란무늬의 성글고 얇은 견직물을 사용하였고, 소매는 꽃무늬의 고운 명주를 사용하였다. 이 옷은 수의로 착용하고 있었는데, 큰 띠가 동심결로 매어져 있었다.

좌우 깃이 중심에서 만나 2쌍의 고름으로 여미었고, 앞이 짧고, 뒤가 길며, 소매는 넓고, 끝에 색동과 한삼이 있는 전형적인 조선 후기 원삼의 형태이다. 겉감은 연꽃넝쿨무늬 비단으로 만들었으며, 가로 26㎝, 세로 24㎝의 모란흉배를 앞・뒤에 부착하였다. 모란무늬 중앙에 수壽자와 그 위로 나비를 수놓았다.

겉감은 구름·용·수壽자 무늬의 고급 비단을 사용하였고, 수자 부분은 더 화려하게 금실을 넣어 제직하였다. 안감은 연꽃넝쿨무늬 비단으로 따로 제작하여 서로 겹쳐 가장자리를 꿰맨 겹옷이다. 연꽃넝쿨무늬의 소색 비단을 소매 끝에 달았으나, 색동은 따로 없어 다른 원삼과 구별된다. 앞 길이는 뒤보다 13㎝ 짧다. 좌우 깃이 중심에는 만나는 모양으로, 3쌍의 고름이 있다. 허리띠인 대대의 겉감 역시 원삼과 같다. 수의용으로 출토 당시에 초록색을 띠었다.

홍씨 초상 洪氏肖像

명대 부인의 예복 차림을 알 수 있는 중국 여성 초상이다. 오른쪽 위에 ‘문명 유인홍씨, 생어성화 정해년 십이월 이십일 신시, 몰어 가정 신인생 팔월 십오일 사시’라 적어 홍씨는 명대 중엽의 인물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제작 시기는 청대의 모사본일 가능성이 있다. 머리 장식은 화관에 긴 구슬을 물고 있는 봉황 장식이 있다. 단령깃이며, 소매가 넓고, 길다. 흉배는 머리에 뿔, 목의 가로선, 몸의 비늘, 발톱의 모양 등 상상의 동물인 기린의 특징이 보인다. 옆트임은 안쪽으로 주름을 잡은 듯하며, 그 사이로 구름무늬의 긴 저고리와 꽃과 보배무늬가 있는 황색 치마를 착용하였다.

경기도박물관
제공: 스토리

조선시대의 의복과 문양을 주제로 하는 경기도박물관의 특별전 <의衣・문紋의 조선> 은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5부에서 '남녀 덧옷, 배자'를 주제로 한 전시가 계속됩니다.

총괄 : 전보삼
전시기획 : 김준권, 정미숙
전시지원 : 이성준, 허미형, 이지희, 조현이, 이영은, 전익환, 허정애, 심경보, 이석주, 박영휘, 최용학, 김충선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