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보유자 정봉섭

매듭장
끈을 맺고 잇는 일은 사람들의 만나고 헤어지는 인연과 맞닿아있다. 끈 떨어진 사람이란 의지할 곳 없이 외롭고 불쌍한 처지를 말한다. 이처럼 인연이란 눈에 보이지 않는 한국인들의 정서를 드러내는 것이 매듭이다. ‘매듭’은 실이나 노 또는 끈으로 엮고 맺고 짜고 끝에 ‘술’을 드리는 우리 전통적인 수공예품을 말하며 이런 기능을 가진 이를 ‘매듭장’이라 한다. ‘매듭’은 매 가닥을 엮어 모은다는 뜻으로, 하나의 끈을 가지고 세 마디 이상 교차점을 이루며 반복 형태로 맺는 것으로 격답·결자라고도 한다. 또 갖가지 색실로 만든 끈목으로 매듭을 맺고 그 끝에 술을 장식하는 ‘유소’가 있다.
여러 올의 실을 꼬거나 짠 끈목은 매듭의 가장 기본이자 재료였다. 폭이 넓고 납작한 끈목은 광다회 또는 납다회라 불리며, 끈의 모양이 둥근 것은 ‘동다회’라 한다. 매듭은 한 올의 끈목을 반으로 나눠 그 중심을 잡아 두 가닥으로 조리 있게 얽어 놓는다. 끝이 날카롭지 않은 대 송곳으로 질서 있게 죄어 쓰임새에 따라 오색영롱하게 엮어간다. 매듭은 옷을 여미는 단추, 도포 끈, 주머니 끈 등을 만드는 ‘의복용’과 가마, 수레, 악기, 상여, 깃발과 끈, 띠, 책상보, 옷 따위에 다는 ‘장식용’으로 나뉜다. 그 중에도 여인들이 즐겨 썼던 노리개는 보석과 짝을 이뤄 매듭 자체가 보석이 된다. 매듭에는 주로 명주실, 모시실, 닥나무실, 삼베실, 털실 등을 쓰이며 이 끈의 색·굵기·맺는 방법에 따라 약 33종이 있다. 한국인의 맺고 끊는, 풀고 잇는 인간관을 표상하는 매듭은 색의 선명함에도 불구하고 소박한 반면에 색이 맑고 깨끗해 마치 매듭 중간에 영롱한 색 이슬이 맺혀 있는 것 같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기능보유자인 정봉섭 선생은 초대 매듭장 보유자이자 부친인 정연수 선생 (1968년 보유자 인정)과 모친인 최은순 선생 (1976년 보유자 인정)으로부터 매듭일을 배웠으며, 맏딸인 박선경 선생 (매듭장 전수교육조교)까지 4대째 전통매듭을 가업으로 이어오고 있다. (왼쪽, 최은순 보유자, 오른쪽 정연수 보유자)
예전에는 매듭장 중에 남성 매듭장이 많았다고 한다. 가마, 연(輦), 기(旗), 상여 등을 장식하는 대형 유소는 팔힘이 많이 들어가는 작업이어서 여성들이 하기 힘이 드는 이유였다. 매듭이 직업이었던 아버지에게 시집온 어머니는 아버지를 도와 복식에 사용된 소형 노리개, 허리띠, 주머니끈 등 장식성을 띠고 있는 매듭을 주로 하였다.
하루에 10시간 이상을 가느다란 실 가닥과 사투를 벌여야 하는 일이니만큼 어지간한 꼼꼼함이 아니고서는 버텨내기 힘든 일이 매듭을 만드는 일이다. “매듭이 워낙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라 자잘하게 도울 일이 많아요. 그래서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 아버지께서 작업하실 때 옆에서 심부름을 도맡아 했죠. 매듭 공예를 배워야겠다 작정하고 배운 건 아닙니다. 곁에서 심부름하며 작업하시는 것을 가까이에서 보고 눈으로 익히고 심심할 때 혼자 흉내 내곤 했죠. 그러다 보니 언젠가 제가 매듭을 엮고 있더라고요.”
3대를 이어온 매듭의 계보는 순리대로 그 흐름을 이어가 정봉섭 선생의 딸인 박선경 선생이 가업을 이어가면서 4대째 이어져 오고 있다. 박선경 선생 역시 20년 넘게 매듭 일을 하고 있지만 아직도 깐깐한 어머니 앞에서는 종종 혼이 나곤 한다고 한다. 어렸을 적부터 매사에 완벽을 기해왔던 어머니였기에 박선경 선생 역시 불평 없이 어머니의 훈육을 달게 받아 들이고 있는 것이다.

국화 매듭
정봉섭 보유자(2016)

나비매듭
정봉섭 보유자(2016)

박유소(한국 전통 악기)
작고 보유자 최은순(2012)

은대삼각낙지발노리개
27x45cm
전수교육조교 박선경
2016 대한민국무형문화재대전 출품

제공: 스토리

매듭장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보유자 정봉섭

기획/진행 | 국립무형유산원 기록조사연구과
자료출처|국립무형유산원 디지털 아카이브
참고문헌
- 국립무형유산원 (2013), 2013 무형유산 기증자료집
- 국립문화재연구소(1997), 중요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 한국문화재보호재단(2016), Korea Ethos : 2016 대한민국무형문화재대전
- 한국문화재보호재단(2006), 전통으로 현대를 여는 예인들 : 2006 중요무형문화재보유자작품전
- 한국문화재보호재단(2012), 오래된 미래(An old is a new) : 2012 대한민국 중요무형문화재 전승공예전


국립무형유산원
국립무형유산원 아카이브

�Ⓒ 국립무형유산원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