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9. 17. - 2015. 11. 15.

2015 현대미술의 동향전 《리듬풍경 Rhythmscape》

경기도미술관

경기도미술관에서는 9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 현대미술의 동향을 진단하는 기획전 <리듬풍경 rhythmscape>전을 개최한다. 권용주, 남화연, 양정욱, 요한나 빌링, 우메다 테츠야, 전소정, 조혜정 & 김숙현이 참가하는 이번전시에서는 비디오 아트, 설치, 사진 등의 어우러진 7팀의 12개의 작품이 선보인다. <리듬풍경>전은 현대인들의 일상과 노동의 리듬을 읽어내고 그 리듬을 만들어내는 사회적 제도와 환경을 듣고자 하는 전시이다. 예술가들은 각각 우리의 몸을 전유한 행위의 리듬, 사물의 움직임의 리듬, 노동의 리듬이 함축하는 다양한 의미를 탐구하고 있다. 이 전시를 통해 청년 예술가들이 제시하는 우리사회와 삶의 맥박을 듣고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참여작가 : 권용주, 남화연, 양정욱, 요한나 빌링, 우메다 테츠야, 전소정, 조혜정&김숙현)

태국의 실크회사에서 개최한 예술 프로젝트에 참여했을 당시, 작가는 방직공장의 젊은 여성 노동자들의 모습에서 30년간 방직공장에서 일한 어머니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방직공장 기계와 함께 어머니의 회고와 태국 실크공장 노동자의 인터뷰가 병치되어 상영되고, 영상 옆으로 태국 실크회사의 자카드 직조와 색실이 설치된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한 개인의 삶이 경제적 구조와 맺는 관계, 개인의 노동의 리듬에 부여된 사회적 제도와 환경을 드러낸다.

남화연 작가는 자연과 인간의 관계, 사회 시스템과 결합되어 작동하는 다양한 사물의 움직임과 현상, 신체를 전유하여 표현되는 시간의 구조와 본성을 탐구해 왔다. <개미 시간>은 개미의 꼬리에 묶인 실로 개미의 1분간의 움직임의 궤적을 기록한 사진 작품으로, 각기 다른 궤적을 그리며 움직이는 개미에 대한 관찰 속에서 움직임의 반복과 차이를 발견하고 그 속에 내재한 시간의 속성을 엿보게 한다.

인간의 모든 움직임을 춤으로 상정한 이본느 레이너(Yvonne Rainer)가 연상되는 이 작품은, 일상의 몸의 존재와 행위 그리고 그것이 타자의 몸과 맺는 관계들을 탐구한다. 비디오는 2008년 루마니아의 페리퍼릭 비엔날레에서 요한나 빌링의 기획과 안나 브누크(Anna Vnuk)의 안무로 진행됐던 워크숍을 기록한 것으로, 큰 폭의 사회정치적 변동을 격은 루마니아의 젊은이들의 일상의 움직임들을 통해 하나의 완결된 형태의 무용공연이 아닌 경험을 통해 완성되는 사회적 안무를 관찰 할 수 있다.


외길의 한끝에서 갑작스럽게 서버린 한 차로 인해 길게 늘어선 차들. 예상치 못한 정체 상황에서 시간은 온전히 운전자의 몫이 된다. 스웨덴의 싱어송 라이터 에다 매그내손(Edda Magnason)의 즉흥적인 피아노 연주와 함께 교통정체라는 상황을 설정하여 그 곳에 놓인 시간을 직조한 이 영상은 스웨덴의 작곡가이자 필름 메이커인 요한나 빌링의 작품이다. 작품 속에서 우리는 일상의 순환적인 리듬이 전복되는 상황에서 엿볼 수 있는 작은 유토피아를 발견한다.

최근 몇 년간 예술과 기술의 경계, 일상과 예술의 경계에 있는 인물들을 주목하고 탐구해온 전소정의 작업은 <보물섬>에서 자연과 인간을 매개하는 직업, 해녀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제주 색달해변 해녀들의 물질 영상을 배경으로 소리꾼 김율희가 앳된 목소리로 할머니, 어머니의 삶을 읊조리며 노래한다. 자연에 맞서면서 동시에 자연과 융화되는 모습의 해녀들은 채집과 수렵이라는 인간의 태곳적 삶의 방식을 이어오며 자연의 리듬과 주기 속에 생존한다.

예술과 기술의 경계, 일상과 예술의 경계에서 작업하는 인물들을 관찰하고 내러티브를 구성하는 전소정은 <열 두 개의 방>에서 피아노 조율사의 우주를 이야기한다. 이종렬 조율사가 조율하는 그랜드 피아노의 소리는 한음, 한음 색으로 시각화 되고 작가는 색 각각에 특유의 감각을 부여하여 설명한다. 한 평생을 음과 함께 살아가는 이가 간직한 ‘소리의 방’을 들여다보는 일을 통해 우리는 섬세한 감각의 기능들을 조율하는 직업과 그들의 삶을 구성하는 리듬을 본다.

현대사회의 서비스 사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은 자신의 육체적 노동 뿐 아니라 감정을 서비스한다. <감정의 시대: 서비스 노동의 관계 미학>은 우리가 감정노동자라 부르는 다양한 직군의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인터뷰하고 그들의 노동행위를 재현하는 무용가의 역할 놀이를 기록한다. 작품은 ‘감정’이라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느끼는 희로애락의 본성들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서비스로 물화(物化)됨으로 인해 자연스러운 감정과 행위가 왜곡되는 현상에 주목한다.

한 인간의 몸짓이 담고 있는 다양한 감정의 층위와 사회적 맥락을 면밀히 관찰하며 그것을 기록하는 양정욱의 작품은 어떠한 일정한 주기로 움직인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서서 일하는 사람들’의 반복적인 노동이 부여한 작고 사소한 움직임을 작은 전동장치 동력이 달린 키네틱 조각 작품으로 형상화한다. 다리의 근육을 풀기위해 왼쪽 오른쪽 힘을 번갈아 주고, 길을 묻는 이들에게 팔을 휘저으며 안내를 하거나 힘을 풀고 멍하니 그저 팔을 흔들고 있는 그들의 움직임은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의 내러티브를 발견하게 한다.

작가는 주어진 공간의 환경에서 사물을 발견하고 그 사물의 움직임으로 만들어지는 어떤 ‘상황’을 연출한다. <공간 후에>에서 사물들은 아주 미세한 전력에 의해 서로 연결되고 사물의 연속적인 행위는 느리게, 느리게 조금씩 나아가며 순환한다. 차 거름망, 작은 선풍기, 알전구, 대형 샤워기는 하나의 캐릭터이자 주인공으로 예측불가능하고 우연적으로 발생하는 움직임, 소리, 벽에 투사된 풍경화를 선사한다. 이러한 ‘사물의 퍼포먼스’에서 우리는 익숙한 공간이 갑작스레 어느 연극의 무대 혹은 꿈의 장면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목도한다.

“길을 알고 있을까? 들러 본적 있을까? 기억하고 있을까? 들어본 적 있을까?” 비슷한 운율의 네 문장으로 이뤄진 이 노랫말을 다양한 목소리의 사람들이 부르고 있다. 수많은 예술 축제가 기념비적인 대형 조형물과 시각 설치들로 채워지는 현실에서 좀 더 지역 커뮤니티와 호흡할 수 있는 작품을 구상하던 중 우메다 테츠야는 소리로 된 조각 작품을 기획하게 되었다. <일과 후>의 익숙한 멜로디는 엔리오 모리코네의 ‘Here’s to you’의 화성을 카피한 것이다. 마치 구전 동요와 같은 느낌의 돌림노래는 오랫동안 우리가 잊고 있던 옛 전설을 얘기하는 듯 소리 속에 숨겨진 어떤 이야기를 꿈꾸게 한다.


경기도미술관
제공: 스토리

2015 현대미술의 동향전
리듬풍경

2015.9.17 – 2015.11.15.
경기도미술관 2층 기획전시실

참여작가│권용주, 남화연, 양정욱, 요한나 빌링, 우메다 테츠야, 전소정, 조혜정+김숙현
총괄│최은주
기획│이채영
보조│정선경
전시공간,가구디자인│권용주
그래픽디자인 디자이너│신신
홍보│방초아
학예지원│양원모, 박우찬, 박본수, 황록주, 최기영, 윤가혜, 김윤서, 서지현, 오송아, 한혜선, 장새미, 이진실, 최영순
행정지원│이현경, 정승희, 이지연, 정수미
프로젝트 지원| 경기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시설운영│신운수, 김경욱, 주남규, 조만흥, 문종옥

주최│경기문화재단
주관│경기도미술관
후원│일본국제교류기금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