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연금술 기법은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책에 언급되는 신비한 돌은 니콜라스 플라멜이 만든 것인데, 사람들이 모르게 호그와트로 옮겨지게 되었습니다. 해리 포터 독자들 중에 플라멜이 실존 인물이며, 중세 시대 파리에서 부유한 지주로 살다가(연금술사로 불리기도 했음) 1418년에 사망했다는 것을 모르는 독자가 많을 것입니다.

'고대의 연금술 연구는 엄청난 힘을 가진 전설의 물질인 마법사의 돌을 만드는 것과 관련 있다.'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마법사의 돌은 어떤 금속이라도 순금으로 바꿀 수 있다. 그리고 마시는 사람이 영원히 죽지 않는 불로 장수약을 만들어 낸다.’ -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니콜라스 플라멜은 마법사의 돌을 만들었다고 알려진 유일한 사람이야!" 헤르미온느가 흥분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헤르미온느 그레인저, <i>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i>

니콜라스 플라멜은 한때 마법사의 돌을 발견했다고 알려지기도 했지만, 실제로 그는 중세 시대 파리에서 지주로서 상당한 부를 축적했습니다. 불로 장수 약을 먹고 665년 이상을 살았다고 묘사된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의 내용과는 달리 니콜라스는 1418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파리에서 의뢰를 통해 제작한 무죄한 어린이 순교자들 기념비에 니콜라스와 아내 피레넬의 모습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화학 작업
전설에 따르면 니콜라스 플라멜은 마법사의 돌을 만드는 방법이 담긴 진귀한 원고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이 책은 사라진 원고 내용을 번역한 것이라고 알려졌으며, 저자는 랍비 아브라함 엘르아자르입니다. 그림에서 뱀과 왕관을 쓴 용이 머리와 꼬리를 맞대어 원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는 '제1원질'과 '우주적 정신'의 통합을 의미하는데, 마법사의 돌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연금술 책

찬란한 태양
스플렌도르 솔리스(‘찬란한 태양’)는 가장 아름다운 연금술 책 중 하나입니다. 스플렌도르 솔리스의 저자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마법사의 돌을 만들었다고 주장한 살로몬 트리스모진이 쓴 것이라고 잘못 소개되곤 합니다.

이 페이지에서는 연금술사가 들고 있는 유리병에서 라틴어로 ‘자연의 네 가지 요소에 물어봅시다’라고 적힌 두루마리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일곱 가지 날씨 책
일곱 가지 날씨 책의 저자는 연금술사 아부 알 까심 알 이라끼인데, 연금술을 묘사한 그림을 주로 다룬 책 중 가장 오래된 것입니다. 알 이라끼의 말에 따르면 이 그림은 복잡한 연금술 과정을 나타낸다고 합니다. 그런데 사실은 약 4천 년 전에 이집트를 통치한 아메넴헤트 2세를 기리는 고대 기념비를 재현한 것입니다.
리플리 두루마리 살펴보기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