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으로 보는 어보, 분석으로 보는 어보

국립고궁박물관

유물의 겉보기 관찰을 통해 알 수 없는 내용도 문헌 조사나 장비를 활용한 분석으로 알아낼 수 있습니다.

어보
어보御寶는 책봉冊封 및 존호尊號, 시호諡號 등을 올릴 때 제작된 왕실의 위호位號를 나타내는 도장으로 조선의 왕권을 상징합니다.

어보는 글자가 새겨져 있는 사각형의 보신寶身과

조각이 새겨진 손잡이 보뉴寶鈕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어보는 만드는 재료에 따라 금보 金寶, 은보銀寶, 옥보玉寶 등으로 나누어집니다.

눈으로 보았을 때 금보는 금으로, 은보는 은으로, 옥보는 옥으로 만들진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정말 금이나 은으로 만들어진 것인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어보를 만들었을 당시 쓰인 기록과 분석 장비를 이용하여 어보를 들여다보면 우리가 눈으로 보았을 때 알 수 없었던 사실들을 알 수가 있습니다.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이나 의궤 등 기록 자료에는 어보의 제작과정 전반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중 하나인 『장렬왕후국장도감의궤莊烈王后國葬都監儀軌』(1689)를 살펴보면 인조비장렬왕후금보仁祖妃莊烈王后金寶에 사용된 재료, 크기, 무게 등 어보 제작과 관련된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이와 같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X선-형광분석기(XRF : X-ray Fluorescence Spectroscopy)를 이용하여 어보에 사용된 재료를 분석하였습니다. 유물을 손상시키지 않고 분석을 진행하기 위해 비파괴 분석인 XRF 분석을 실시하였습니다.

성분 분석 결과 금(Au)이 약 80% 가량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며, 그 외 구리(Cu), 은(Ag), 아연(Zn), 수은(Hg) 등이 검출되었습니다. 분석 장비 특성 상 표면분석이라는 한계가 있지만 표면 성분이 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으며, 구리(Cu), 아연(Zn) 등의 검출을 토대로 소지금속이 황동이라는 것을 추정해 볼 수 있습니다.

의궤에 기록된 자료를 바탕으로 실제 어보의 크기, 성분 등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아직까지 어보 내부의 성분, 보뉴와 보신의 결합방식 등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가 많이 있습니다. 앞으로도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어보에 담긴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계속해서 연구를 진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제공: 스토리

국립고궁박물관

강승희, 안성준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