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衣・문紋의 조선 - 남녀의 덧옷, 배자

경기도박물관

우리 옷의 아름다움

경기도박물관은 개관 20주년을 맞이하여 조선시대 문무관리의 복식과 무늬를 주제로 한 '의衣·문紋의 조선' 특별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의衣'는 1부 '의례용 예복, 홍색조복', 2부 '공무용 예복, 흑색단령' , 3부 '유학자의 예복, 백색심의', 4부 '부인의 예복, 녹색원삼', 5부 '남녀 덧옷, 배자',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중요무형문화재 선생님과 복식 연구가 선생님들이 색을 잃은 복식을 재현하여 함께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문紋'은 경기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시대 복식에 나타는 다양한 의복 무늬를 펼쳐 조선인이 추구하던 아름다움과 염원의 의미를 알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의衣·문紋의 조선'을 통해, 우리 옷의 아름다움을 담아가시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5. 남녀 덧옷, 배자
배자背子는 저고리나 포 위에 덧입는 조끼형 옷으로, 남녀 모두가 착용했다. 등걸이, 배거리背巨里라고도 하는데, 대체로 좌우가 중심에서 만나 매듭단추나 끈으로 여며 입는 형태이다. 소장 유물로는 주로 남자용이 많으며, 긴 것・짧은 것・앞뒤 길이의 차이가 있는 것 등 다양하다. 여자용은 남자용보다 짧은데, 이것은 저고리의 길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출토 배자는 누비나 솜을 많이 사용하여 주로 방한용으로 쓰인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입은 사람의 지위・신분・용도에 따라 소재와 형태에 차이가 있으며, 이런 이유로 일상의 배자와 구별되는 전복, 쾌자 등 더 세부적으로 나눠지기도 한다. 특별한 규제가 없었던 배자는 여러 가지 형태로 제작되어 실용성과 멋을 동시에 보여 줄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우리의 옷이다.

어깨 부분과 진동 아래 매듭단추로 고정하여 착용하는 것으로, 다른 배자와 여임 방법이 다르다. 앞길이가 뒷길보다 21㎝ 긴 전장후단형으로, 겉감은 고급의 견사로 짠 초, 안감은 명주를 사용하였고, 사이에 두꺼운 한지를 심감으로 넣어 제작하였다. 깃이 없으며, 뒷목 부분인 고대에는 안단을 대었다. 출토 당시 여러 번 접어 베개 대용으로 사용하였다.

모란무늬 비단으로 만든 배자로, 안감은 모두 사라진 상태이다. 앞・뒷길이가 같으며, 깃은 네모형의 방령으로, 깃 가운데 이음선이 있는 이중깃에 동정이 있다. 좌우의 깃머리가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며, 섶이 없다. 여밈으로 2개씩 2쌍의 매듭단추가 있으며, 옆선 전체가 터진 형태로 진동 아래 두 줄의 끈으로 앞・뒷길을 연결하였다.

구름・복숭아・만자무늬 비단으로 만든 배자이다. 등을 따뜻하게 하기 위한 실용적인 등거리로, 앞으로 내려온 2개의 끈을 교차하여 입는 방식이다. 솜을 두껍게 두었고, 배자의 가장자리를 두땀상침하여 솜을 고정하였다. 끈은 탈락하였으나, 두 가닥의 앞길 끝에 끈을 달았던 흔적과 뒷길의 진동 아랫부분에 고리를 달았던 흔적이 남아있다.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 소장 탐릉군 이변1636~1731의 배자가 이와 같은 형태로, 앞으로 내려온 두 가닥 끝에 끈을 달아 옆선 고리에 걸어 매게 되어있다.

명주로 만든 누비 배자로, 0.8㎝ 간격으로 누볐으며, 앞이 뒤보다 8㎝ 긴 형태이다. 깃은 네모 형태의 방령이고, 깃 가운데 이음선이 있으며, 양 깃이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는 대금형이다. 3쌍의 매듭단추로 여며 입었고, 옆선의 어깨에서 37㎝ 내려온 지점에 매듭단추가 있어 앞・뒷길을 연결하였다.

아청색 명주로 만든 솜 배자로, 앞길이가 뒷길이보다 17㎝ 긴 전장후단형이다. 깃은 네모 형태의 방령이고, 깃 가운데 이음선이 있는 이중깃이다. 좌우의 깃머리가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는 대금형으로, 섶이 없다. 깃과 그 아래 14㎝, 15㎝ 간격으로 매듭단추가 있어 앞에서 여며 입었으며, 옆선 전체가 터진 형태로 진동 아래 매듭단추가 있어 앞・뒷길을 연결하였다.

깃은 좌우 대칭으로 깃머리가 둥근 형태이며,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는 대금형이고, 동정을 달았다. 앞・뒷길의 길이가 같으며, 1.1~1.2㎝ 간격으로 누볐다. 어깨선부터 진동 아랫부분까지 사선 지고, 진동 아랫부분에는 끈이 달린 흔적이 있다. 앞 중심의 깃머리와 15㎝ 내려온 지점에 매듭단추가 달렸던 흔적이 있으나 탈락한 상태이다.

겉・안감을 명주 만든 누비 배자로, 1㎝ 간격으로 곱게 누볐다. 깃머리가 삼각형이며, 동정이 달려있다. 좌우의 깃머리는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지만, 깃 아랫부분은 좌우 앞길에 섶이 달려있어 겹쳐진다. 깃머리와 깃머리에서 13㎝, 24.5㎝ 내려온 지점에 있는 매듭단추로 여며 입은 것으로 보아 앞의 겹침 부분 없이 대금형으로 착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진동선은 현대복의 진동 둘레와 같이 곡선이며, 진동에서 23.5㎝ 아래는 트임이 있다.

깃은 좌우 대칭으로, 깃머리가 둥근 형태이며,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는 형태로, 깃에는 동정을 부착하였다. 앞・뒷길의 길이가 같으며, 0.5㎝ 간격으로 곱게 누볐다. 좌우 옆선은 트여 있으며, 진동 아래 2개의 끈을 달아서 배자의 앞과 뒤를 연결하였다. 앞길 중심선 좌우에 일정 간격으로 실 자국이 남아있으며, 여밈은 탈락한 상태이다. 안감의 섶, 도련, 옆선의 가장자리에는 0.8㎝ 간격의 안단이 있다.

만자연속무늬 바탕에 여러 가지 꽃무늬가 있는 비단으로 만들었고, 0.8㎝ 간격으로 누볐다. 깃은 네모형의 방령으로, 동정이 있으며, 앞 중심에 3쌍의 매듭단추가 있으나, 한쪽이 소실되었다. 진동에서 16㎝ 떨어진 곳에 50㎝ 길이의 옆트임이 있다.

겉감은 큰 구름무늬 비단, 가장자리의 가선은 작은 구름무늬 비단으로 만든 배자이다. 깃은 네모형태이고, 진동 아래 12.5㎝를 휘갑치기 하여 앞・뒷길을 연결하였고, 그 아래는 트여있다.

매화와 모란무늬 비단으로 만들어진 배자로, 깃은 네모형의 방령이고, 깃 가운데 이음선이 있는 이중깃이며, 동정이 달려있다. 좌우의 깃머리는 겹친 부분 없이 앞 중심에서 만나지만, 깃 아랫부분은 좌우 앞길에 섶이 달려있어 겹쳐진다. 좌우 앞길의 깃과 26㎝ 내려온 지점에 실 자국이 있어, 여밈의 흔적이 남아있으며, 실제 착용할 때에는 겹쳐지지 않게 입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진동선이 곡선이며, 진동에서 23㎝ 아래는 트임이 있고, 트임의 가장 윗부분은 사뜨기를 하였다.

청색 박쥐무늬 비단으로 만들어진 배자이다. 좌우 대칭의 둥근 깃으로, 앞 중심의 겹친 부분이 없으며, 앞길이가 짧고, 진동선이 곡선인 모양은 조선 후기의 남자가 착용하는 배자의 전형적인 형태이다.

경기도박물관
제공: 스토리

총괄 : 전보삼
전시기획 : 김준권, 정미숙
전시지원 : 이성준, 허미형, 이지희, 조현이, 이영은, 전익환, 허정애, 심경보, 이석주, 박영휘, 최용학, 김충선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