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다.

국립경주박물관

“문무왕이 왜병을 막고자 이 절을 짓기 시작했으나 마치지 못하고 붕어하여 용이 되었다. 그 아들 신문왕이 즉위하여 개요 2년에 마치니 금당의 문지방 돌 아래 동쪽으로 구멍을 내어 용이 사찰로 드나 들 수 있도록 하였다.”

신라 문무왕(재위 661~681)은 태종무열왕(재위 654~661)의 첫째 아들이다. 일찍이 아버지와 함께 당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왔고 병부령兵部令[국방부장관]을 역임하다가 태자에 책봉되었다. 선왕을 따라 백제 정벌에 나서 큰 공을 세웠고 왕위에 오른 뒤에는 전쟁을 마무리하는데 힘을 쏟았다. 당과 연합하여 고구려를 멸망시켰다.

고구려가 멸망하자 당 은 원정군을 한반도에 남겨두어 백제와 고구려의 영토를 지배하고 신라를 견제하려 하였다. 문무왕은 옛 고구려와 백제의 백성을 아우르고 이들과 함께 당의 세력을 한반도에서 축출했다. 이로써 신라는 한반도 최초의 통일국가가 되었다.

문무왕은 전쟁 중에도 동궁을 설치하여 못을 파고 화초를 심고 진귀한 동물을 키우는 등 국왕으로서 위세를 과시하며 정치적 안정을 꾀하였다. 수도인 경주가 동남쪽에 치우친 한계를 극복하고자 원주에 북원소경, 김해에 금관소경을 설치하는 한편 감찰기구인 외사정을 두고 하급관리의 수를 늘림으로써 왕의 권력을 강화하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문무왕은 죽어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킬 것이니 동해바다에 장사지내라는 유언을 남겼다. 오늘날 경주에는 문무대왕릉, 문무대왕을 위해 건립한 사찰인 감은사 등을 비롯하여 이 이야기와 관련된 사적이 남아있다. 용이 된 왕의 자취를 따라 동시기 신라 문화를 살펴본다.

경주 문무대왕릉
경주 양북면 봉길리 앞바다에 있는 자연 바위이다. 문무왕의 유언에 따라 화장 후 유골을 안치한 곳이라 하여 대왕암이라고도 불린다.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고 주변으로 작은 바위들이 감싸고 있다. 대왕암은 안쪽은 물이 차있는데, 동서남북으로 수로가 있어 파도가 쳐도 항상 잔잔하다. 수면 아래에는 길이 3.7m, 폭 2.06m의 남북으로 길게 놓인 넓적한 돌이 덮여있는데 이 안에 문무왕의 유골을 매장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문무왕비
문무왕의 사적을 기념한 비석으로 신라 왕족의 가계, 왕의 업적, 유언 등을 기록하였다. 비의 말미에는 “화장을 하고 유골을 바다에 뿌렸다.”는 내용이 있다. 대사 한눌유가 글씨를 썼다. 조선시대의 관리 홍양호(1724~1802)는 경주부윤으로 있을 때 비를 찾고자 노력했지만 찾지 못했고, 이후 36년이 지난 후에야 비편이 발견되었다고 하였다. 금석학자 김정희金正喜(1786~1856)는 『해동비고』에 이 비를 수록하고 1817년 비의 하단을 발견하였다고 하였다. 김정희는 건립 연도를 687년으로 추정하고 낭산 남쪽에 있는 비석받침에 들어맞는다고 하였다. 문무왕비는 이후 다시 사라져 탁본으로만 전해오다 1961년 하단 부분을, 2009년 상단 부분을 다시 찾았다.
감은사터
감은사지는 경주 도심에서 동쪽으로 약 30여 km 떨어진 바닷가 근처에 있다. 문무왕이 왜병의 침입을 막고자 이곳에 절을 짓기 시작하였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고 죽자 아들 신문왕(재위 681~692)이 뜻을 이어 받아 682년에 창건하였다. 감은사 앞을 흐르는 대종천은 동쪽으로 흘러 바다에 합류되는데, 그 인근에 문무대왕릉이 있다. 그런 까닭에 감은사를 문무대왕릉의 원찰로 보기도 한다. 신라 때에는 국가의 관리 하에 왕실의 전례 등을 담당했던 중요 사찰인 7개 성전사원 가운데 하나였다. 신문왕을 비롯하여 혜공왕, 경문왕은 직접 이곳에 행차하여 바다를 보고 갔다고 한다. 감은사는 이후 고려후기까지 명맥이 이어졌으나 조선시대에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국립박물관은 1959년 실측 및 발굴 조사를 실시하여 금당, 강당, 회랑터를 확인하고 이듬해까지 기단부가 심하게 훼손된 서삼층석탑을 해체 수리하였다. 1996년에는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동삼층석탑을 해체 수리하였다.
감은사터동‧서삼층석탑
감은사터에 있는 쌍탑으로 규모와 양식이 동일하다. 각각 82개의 석재를 조립하여 만들었다.하나의 석재로 이루어진 3층 탑신은 안에 홈을 파서 사리장엄구를 봉안할 공간을 마련하였다. 상륜부는 노반석 외에 다른 석재는 사라져 뾰족한 찰주(쇠기둥)가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 석재를 조립하여 만든 방식은 목탑의 구조를 반영했던 것으로 보이며, 지붕돌 아래를 계단식으로 처리한 것은 전탑의 모습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안정된 비례, 웅장한 외형 등에서 통일기 신라의 문화의 진취성을 볼 수 있다. 서탑은 1959년에, 동탑은 1996년에 해체 수리 하였는데, 두 탑에서 서로 동일한 형식의 사리장엄구가 발견되었다.

고선사터삼층석탑은 감은사터동‧서삼층석탑과 함께 통일신라 삼층석탑의 모범이 되었다.

감은사서삼층석탑사리장엄구
감은사지 서삼층석탑의 해체 수리 중에 삼층탑신석 안쪽 홈에서 발견된 사리장치이다. 내함과 외함으로 이루어져 있다.
사리외함
사리외함의 네 면에는 갑옷을 입은 사천왕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고리를 문 짐승형 얼굴이 표현되었고 주변에는 구름이나 꽃줄기 등의 장식 무늬가 부착되었다. 발밑의 악귀나 짐승[생령좌]은 신라통일기에 나타나는 비교적 초기의 도상이다. 서역인을 연상시키는 이국적 얼굴 모습과 험상궂은 표정, 힘찬 자세, 치밀하게 묘사된 갑옷의 세부에서 신라통일기 초의 사실적인 조각양식을 확인할 수 있다.
사리내함
사리내함은 인물상이 배치된 전각 모양의 기단 위에 난간을 돌렸다. 그 위쪽의 가운데에는 불꽃에 싸인 구슬을 받친 항아리 안에 연화좌를 마련하여 불사리를 담은 수정 사리병을 모셨다. 그 주위로는 기악천인들이 공양하는 장면을 나타내었다. 감은사터 동탑에서 출토된 사리내함의 경우, 세부 구성은 약간 다르지만 윗부분이 잘 남아있어 서탑 출토 사리 내함의 원형을 추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청동풍탁
감은사터 발굴 당시 고려시대 1351년의 기록이 새겨진 청동 반자 위에 눞혀 놓은 상태로 발견되었다. 신라 범종의 형태를 따르고 있다. 윗면에는 고리를 붙였던 흔적이 남아 있고 가운데에 작은 구명이 뚫려 있다. 황룡사터에서 출토된 청동풍탁에 버금갈 정도로 크다.
금동사자머리모양장식
문고리장식이다. 험상궂은 사자의 입 양쪽으로 뚫린 구멍에는 고리 손잡이가 물려있다. 뒤쪽으로는 문짝에 고정하는 촉이 길게 돌출되어 있다.
이견대
대왕암이 바라다 보이는 해안에 지은 건물이다. 감은사를 지은 이듬해 신문왕은 이곳에서 용을 만나 만파식적을 받았다. 만파식적은 ‘거센 파도를 잠재우는 피리’라는 뜻으로 불면 적병을 물리치고 병을 낫게 하며 가뭄에는 비를 내리고 장마 때는 날이 개었으며 바람을 그치고 파도를 잦아들게 하였다고 한다. 이견대라는 명칭은 주역의 ‘용이 하늘을 나니 대인을 만나는 것이 이롭다’는 구절에서 따온 것으로 생각된다. 현재의 위치에서 건물터가 발견되어 복원했지만, 이곳이 신라 때 이견대가 있던 곳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