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5. 31. - 2016. 12. 31.

목木·공工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이화여자대학교 창립 130주년 기념 소장품 특별전

목木·공工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은 이화여자대학교 창립 130주년을 기념하는 소장품 특별전으로 “목木·공工”을 마련하였습니다. 나무로 만든 여러 가구와 생활용 소품들을 중심으로 그 쓰임과 아름다움을 되새겨보는 전시입니다. 나무木는 자연이 낸 가장 오래되고 원초적인 자원이어서 오랜 세월 동안 인류의 삶과 함께 해왔습니다. 살 집과 쓸 도구의 가장 근원적인 재료가 바로 나무인 것입니다. 그래서 그 땅에 사는 사람들의 가장 근본적인 솜씨와 지혜를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 바로 나무를 다루는 능력입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100여 점의 유물은 조선시대부터 근대까지 실제 생활에서 사용되었던 우리나라의 가구와 여러 소품들입니다. 박물관의 소장품 가운데 도자기 다음으로 많은 수량과 종류를 갖춘 분야가 바로 목공입니다. 박물관이 설립되던 때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장르별로 수집·기증되었는데, 일부 유물은 학교의 외교관 초청 행사나 총장 집무실 등에 놓여 한국의 아름다움과 이화의 문화전통을 보여주는데 활용되기도 했습니다. 전시에서는 문인 사랑방의 책장과 서안 그리고 각종 문방소품, 여인의 내실에서 사용했던 문갑이나 장롱, 빗접과 좌경, 주방에서 사용되었던 소반 등 공간과 사용자의 차이에 따라 다양하게 제작되었던 것들을 쓰임과 장식 등에 따라 구분하여 나무 본연의 물성과 조형미, 그리고 역사성을 다채롭게 펼쳐 보이게 되었습니다.
탁자와 서안 卓子·書案
탁자는 책이나 문방용품을 수납하기 위하여, 서안과 경상은 책을 읽거나 글을 쓸 때 사용했던 것으로 주로 사랑방에서 사용되었다. 3층 혹은 4층 구조의 탁자는 사방이 모두 뚫린 사방탁자, 문갑 혹은 반닫이 문이 달린 장형태의 탁장으로 구분되며, 주로 책을 얹어두기 위한 책장도 제작되었다. 서안의 경우도 길이와 형태가 다양하다. 짧은 길이의 서안은 책을 읽을 때, 긴 서안은 두루마리 종이에 글을 쓸 때 사용되었으며 아래쪽에 선반이나 서랍을 달아 효용성을 높였다. 상류층과 왕실에서는 흑칠과 주칠로 장식된 서안을 사용하기도 하였으나, 대부분의 탁자와 서안은 자연의 나뭇결을 잘 살린 부재를 문판으로 사용하고 목재를 재로 문질러서 광택을 없애기도 하여 지나친 장식을 자제하였다. 단아함과 절제미를 담고 있는 탁자와 서안들은 조선시대 선비 정신의 표상이었다.
장과 농 欌·籠
장과 농은 여성들의 생활공간이었던 안방의 주된 가구로, 의복이나 기타 생활용품을 보관하는데 사용 되었다. 용도와 규모에 따라 주로 2·3층 등으로 구성되며 하단의 받침다리는 바닥에서 올라오는 열기나 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였다. 장은 층이 분리되지 않는 일체형이며 농은 각 층이 분리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장은 용도에 따라 의걸이장, 버선장, 이불장 등 다양한 쓰임새를 보이며 재료와 기법에 따라 죽장, 나전장, 화각장 등으로 제작되었다. 농은 이동하거나 포개어 쌓기에 편리하게 제작되었으며 수납이 용이하도록 문을 전면에 배치하였다. 장과 농은 대표적인 혼수품으로 사용자의 경제력이나 보관물의 양에 따라 크기와 형태가 다르게 제작되었으며 개인의 취향과 유행에 영향을 받기도 하였다.
소반 小盤
소반은 부엌에서 마당, 대청을 거쳐 실제 식사가 이루어지는 방으로 음식을 담은 그릇을 나르는 운반용구이다. 소반이 본격적으로 발달한 것은 조선시대에 들어서다. 남녀노소 및 신분의 고하에 따라 식사를 구분하고 1인상을 받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소반을 구비하는 것이 보통이었고 다양한 종류와 형태의 소반이 사용계층과 쓰임에 맞춰 제작되었다. 생산지에 따라서도 독특한 조형이 발달하여 해주반海州盤, 강원반江原盤, 나주반羅州盤, 통영반統營盤 등으로 다채롭다. 일상용의 소반은 들고 옮기기에 알맞도록 대체로 지름이 사람의 어깨넓이 정도이고 높이는 좌식坐式의 전통 생활 방식에 맞게 가슴높이를 넘지 않지만, 실제 크기와 높이는 쓰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소반에 쓰이는 목재는 가볍고 변형이 적은 은행나무나 피나무, 느티나무 등이 주로 사용되었고, 무거운 그릇과 음식물을 담아 나를 수 있도록 일반적으로 짜임이 튼튼하게 구성되었다.
궤와 함 櫃·函
나무로 된 장방형의 상자를 가리키는 궤는 반닫이와 윗닫이의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앞면을 상하로 이등분해서 반을 여닫는 것을 반닫이 혹은 앞닫이라 하며 천판天板을 앞뒤로 절개하여 앞쪽을 문판으로 삼은 것을 윗닫이라고 한다. 반닫이는 다용도의 수납가구로, 옷, 책, 그릇 등 다양한 물품을 보관하는 용도로 사용되었고 천판 위에는 항아리나 이불 등을 쌓아 두기도 하였다. 윗닫이 역시 다양한 물품을 수납하는 다목적 가구로, 안방, 사랑방, 다락, 광, 사당과 관청 등에서 사용되었다. 함은 깊은 몸체에 운두가 얕은 뚜껑이 있으며 이 뚜껑에 경첩을 달아 여닫도록 한 상자이다. 문서나 인장, 패물, 재화 등 귀중품을 넣는 용도로 앞면에는 자물쇠를 채우도록 되어 있으며 양 측널에는 들쇠가 있어 이동하기 편하도록 하기도 한다. 대개 크기가 작아서 다른 가구 위에 올려놓고 사용했으며, 천판에 경첩이나 장식이 없어 두 개의 함을 포개놓고 사용하기도 하였다.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제공: 스토리

기획 |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총괄 | 장남원

전시진행 | 김주연, 송인희, 신승인, 이정선, 정다혜, 황이숙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