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3. 14. - 2015. 6. 30.

조선의 나전_오색찬란

호림 박물관 (성보문화재단)

호림박물관은 2015년 을미년乙未年 기획특별전으로 <조선의 나전_오색찬란五色燦爛>을 마련하였습니다. 이 번 특별전은 조선의 목공예木工藝를 대표하는 나전칠기螺鈿漆器를 중심으로 대모玳瑁와 화각華角, 주칠朱漆이 된 목공예품木工藝品을 가지고 준비하였습니다. 우리의 공예는 우리 민족의 독특한 미적감각美的感覺을 담아 발전시켜 왔습니다. 공예의 아름다움은 형태뿐만 아니라 무늬, 색, 장식 등도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러한 무늬와 색을 극도로 아름답게 구현한 것이 나전칠기와 화각공예華角工藝입니다. 천연의 재료인 나전의 영롱하면서도 오색찬란한 빛깔은 천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나전칠기는 고려시대이후로 오래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화각공예는 부드럽고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내어 여성용품에 애용되었습니다. 여러 공정과 힘든 작업으로 인해 조선시대에도 귀한 것이었으며, 재료와 공법의 한계로 현존하는 작품이 많지 않습니다. 나전칠기와 화각공예는 나무바탕에 재질이 다른 장식 재료를 붙여 아름답게 꾸민다는 공통점이 있으며, 무늬를 통해 당시의 사회와 문화, 미적감각 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 특별전을 통하여 나전칠기와 화각공예가 지닌 아름다움과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끝으로 이번 특별전을 위하여 귀중한 작품을 출품해주신 여러 기관과 소장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5년 3월 財團法人 成保文化財團 理事長 尹章燮

木_나전을 입히다
나전(螺鈿)은 전통 목공예품의 대표적인 꾸밈기법으로, 무늬대로 오려 낸 자개를 기물(器物)의 표면에 붙이거나 박아 넣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이 기법은 고려시대를 시작하여 지금까지 명맥이 이어져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그만큼 나전은 우리 전통공예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높고 사람들에게 널리 사랑받았다. 검은 옻칠 바탕에 새겨진 자개의 영롱(玲瓏)하고도 오색찬란한 화려한 빛깔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정성껏 오려낸 자개로 그려낸 문양은 단순간결하게 도안화(圖案化)된 것에서부터 세밀하게 회화식(繪畵式)으로 표현된 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전시 유물은 고려와 조선 전기의 나전 전통을 계승하여 발전시킨 조선 중․후기에 만들어진 것들이다. 이 시기는 나전이 성행한 시기로 장식기법과 장식소재가 더욱 다양화되었다. 주름질, 끊음질, 모조법, 타찰법으로 장식된 사군자(四君子), 화조(花鳥), 길상문자(吉祥文字), 장생(長生), 산수인물(山水人物) 등 다양한 문양에서 나전의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木_색을 더하다
조선의 목공예는 자연스런 나뭇결의 아름다움과 이상적인 비례미(比例美)에 조형 기반을 두고 있어 예술적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다채로운 색과 다양한 장식기법이 시도된 목공예는 고유의 자연미뿐만 아니라 화려한 조형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나전은 검은 칠과 붉은 칠 바탕에 자개를 꾸며 영롱한 빛깔이 화려한 장식미를 드러낸다. 조선시대 채칠(彩漆)로는 옻칠에 붉은 주분(朱粉)을 섞은 주칠(朱漆)이 주류를 이룬다. 이러한 주칠은 왕실 목공예에서 주로 사용되었다. 차분한 붉은 빛깔은 권위적이면서도 묵직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한다. 바다거북 등껍질과 상어 가죽을 사용하여 장식하는 대모(玳瑁)와 어피(魚皮)는 이색적인 장식기법으로, 두 가지 재료는 단독으로 사용되기보다 나전 장식의 보조로 활용되었다. 이외에도 소뿔을 얇게 켜 다양한 문양을 화려하게 채색한 화각(華角)은 부드럽고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내어 여성용품에 애용되었다. 전시 유물을 통해 조선 후기에 화려하게 꽃피운 목공예품의 다양한 세계를 한 눈에 조망해볼 수 있다.
호림박물관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