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9. 5. - 2015. 11. 15.

경기 팔경과 구곡 : 산․강․사람

경기도미술관

전시는 시대를 넘어 서사성(敍事性)을 띤 경기도 풍경화를 한 데 모아 주제별로 엮어보았다. 경기도의 이름난 곳과 실경을 그린 조선시대의 그림부터 현대 작가들의 경기도 풍경화까지 포괄하는 통시적(通時的) 전시로, 동아시아 전통미술의 한 소재인 ‘소상팔경도(瀟湘八景圖)’와 ‘무이구곡도(武夷九曲圖)’에서 기반한 경기도의 명승과 실경 그림의 전통을 조명하고 근․현대로 이어지는 경기 지역 풍경화의 풍성함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제1부 : 경기 팔경구곡과 이름난 곳
제1부에서는 명승명소 그림의 원류 격인 ‘소상팔경’과 ‘무이구곡’그림을 살펴보고 경기도의 대표적 명승인 수원팔경, 부계팔경, 벽계구곡 외에도 의미 있는 장소를 그린 여러 작가의 그림들을 모았다.

박연폭포는 개성시 북부 박연리에 있는 폭포이다. 우리나라에서 아름답기로 이름난 금강산의 구룡폭포(九龍瀑布), 설악산의 대승폭포(大勝瀑布)와 더불어 3대 명폭의 하나이다. 일찍이 명유 서경덕(徐敬德)과 명기(名妓) 황진이(黃眞伊)와 더불어 이른바 송도삼절(松都三絶)로 알려져 왔다. 겸재 정선의 걸작 <박연폭포>의 배경이였던 개성의 박연폭포를 디지털의 힘을 빌려 눈앞에 가져오고자 하였다. ‘쏴아’하는 소리를 내며 시원하게 떨어지는 폭포수, 아름답고 투명한 연못 등의 감동을 극대화함으로써 새로운 디지털 회화를 만들고자 하였다.

박상옥은 주로 사라져가는 전시대의 풍물이나 향토적인 색채가 진한 생활정경을 즐겨 다룬 서양화가이다. 수원팔경 공간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곳은 화홍문과 방화수류정이다. 화성 동북쪽에 위치한 이 두 곳은 홍저소련(虹渚素練) , 화홍잔벽(華虹潺澼), 화홍관창(華虹觀漲), 용연제월(龍淵霽月), 용연순채(龍淵荀菜), 용지대월(龍池待月) 등 화성 춘·추 팔경에서 수원팔경에 이르기까지 수원팔경의 주요 모티브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래서인지 사진, 엽서, 그림 등 이 곳을 대상으로 한 자료가 많이 남아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다.

벽계구곡은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과 양평군 서종면 경계에 있는 통방산(650m) 삼태골에서 발원하여 노문리와 수입리를 거쳐 북한강으로 흘러드는 계곡이다. 벽계천과 당시 공사중이었던 춘천고속도로를 그렸다.

연천에 있는 태령십청원은 조선 중기의 대학자 미수 허목(眉叟 許穆, 1595-1682)의 고택이다. 허목은 초가 마당에 십청원(十靑園)과 괴석원(怪石園)을 가꾸었는데, 십청원은 자신이 좋아하던 열 가지의 늘 푸른 나무를 심어 가꾼 것을 말하고, 괴석원은 인근에서 기이하게 생긴 돌을 모아 꾸민 것을 말하는 것이다. 그의 나이 84세가 되던 해에 집이 불타자 숙종 임금이 새로운 집을 지어 주었는데, 이를 은거당(恩居當)이라고 불렀다. 허목은 양천 허씨의 대표적 인물 가운데 한 사람이기 때문에 소치 허련이 태령십청원을 찾아가 그린 것으로 생각된다. 허련의 그림 가운데 드문 실경산수화 작품이다.

남한산성은 광주시 중부면(中部面) 산성리(山城里) 남한산에 있는 조선시대의 산성이다. 류연복은 전통적 목판각법을 십분 활용하여 위에서 내려다 본 겨울의 남한산성 모습을 그렸다.

화산 용주사는 화성시 태안읍 송산리 화산(花山)에 있는 절이다. 본래 용주사는 신라 문성왕 16년(854년)에 창건된 갈양사(葛陽寺)로, 청정하고 이름 높은 도량이었으나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되었다가 조선시대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화산으로 옮기면서 절을 다시 일으켜 원찰로 삼았다. 스물여덟 젊은 나이에 뒤주에 갇힌 채 8일 만에 숨을 거둔 사도세자의 영혼이 구천을 맴도는 것 같아 괴로워하던 정조는 보경스님에게서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설법을 들은 후 크게 감동하여 부친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절을 세우기로 했다.
경기도 양주 배봉산에 있던 부친의 묘를 천하제일의 복지(福地)라 하는 이곳 화산으로 옮겨와 현릉원(뒤에 융릉으로 승격)이라 하고, 보경스님을 팔도도화주로 삼아 이곳에 절을 지어 현릉원의 능사(陵寺)로 비명에 숨진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수호하고 그의 명복을 빌게 했다. 낙성식 날 저녁에 정조가 꿈을 꾸었는데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했다 하여 절 이름을 용주사라 불렀고, 그리하여 용주사는 효심의 본찰로 불심과 효심이 한데 어우러지게 되었다.

경기도 여주시 봉미산(鳳尾山)에 위치한 사찰 신륵사(神勒寺)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흙을 여러 겹 바른 캔버스 위에 고대 안료인 연백과 호분을 여러 번 칠하는 흙벽화 기법으로 전통사찰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였다.

제2부 : 산은 강을 품고
경기도의 지형은 동북부 지역이 산지가 많아 높고 서쪽은 낮은 지세이다. 동쪽의 산악지대에서 뻗어나간 산맥과 산맥 사이에는 크고 작은 많은 계곡이 있고, 여러 골짜기의 물이 모이면서 점차로 폭이 넓어지고 양도 많아지며, 본류에 지류가 합치고 이것이 또 다른 지류의 물을 받아들여 큰 강이 된다. 제2부에서는 경기도의 산과 강을 그린 여러 작가의 그림들을 선보인다.  

양수리는 양평군 양서면의 북한강과 남한강이 합류하는 곳이다. 절제된 색과 구성으로 양수리 근처 늦가을의 풍경을 그렸다.

한국 산하의 물과 폭포에 대한 묵시적 비경으로 달빛 정경에 대한 음의 예찬을 표현하였다. 목탄으로 겹쳐 그려 깊이를 만드는데, 그로 인해 무광의 절대적 어둠이 펼쳐진다. 그 검음은 달빛을 보여주기 위한 배려다. 검은 배경을 뒤로하고 날카롭게 물 폭포가 쏟아지고 흩어진다.

제3부 : 강은 바다를 향하네
한강은 길이는 전국에서 네 번째로 길지만 유역의 면적은 둘째로 넓다. 경기도의 대부분이 그 유역에 속한다고 하여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제3부에서는 조선시대 겸재 정선, 지우재 정수영이 그린 실경산수화에서부터 민정기, 이억영, 문봉선, 김혜련, 박진화 등 여러 작가들의 강과 바다 풍경을 보여준다.  

한강의 남쪽에서 북쪽을 바라보며 아침부터 저녁 노을까지 날씨에 따라 변화하는 풍경를 표현했다. 화면 오른편 김포 애기봉에서 왼편으로 강화도 쪽으로 이어지고 있다.

작가의 작업실이 있는 파주시 탄현면의 입구인 성동 IC 진입로 옆 임진강 바로 너머 산인 북한 구역이며, 임진강 위로 분단선이 가로 놓여 있다. 지척에 보이는 임진강 건너 땅에 언젠가 배를 타고 놀러갈 수 있는 날을 고대하는 강렬한 염원을 담았다.

제4부 : 사람은 마을과 도시를 만들고
1960년대 이후 경기도는 수도권의 공업화․도시화․광역화 과정을 거치면서 대도시권 지역의 일원으로 자리 잡았고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세계 제 3위의 대도시권 지역으로 발돋움하였다. 제4부에서는 사람과 마을, 도시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을 엮었다. 

그저 평화로운 농촌마을 풍경이다. 자연 속에서 살면서 깨닫고 느낀 단상들은 그가 사는 주변의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양평의 농촌마을 풍경으로 모내기철 비온 뒤 마을의 평화로움을 그렸다.

대추리 마을은 2008년 말 무렵에 미국 2 보병사단과 용산 주한 미군 기지를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일원으로 이전하여, 확장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국방부와 충돌을 겪었다. 2007년 주민들이 마을을 나오면서, 사라지는 마을의 마지막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렸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앞의 모습으로 참사가 없었더라면 이렇게 수학여행을 다녀왔으리라는 상상이다. 세월호 참사 1주기에 어느 신문에 실린 특집기사 ‘이루지 못한 귀향' 에 실은 그림이다.

제5부 : 갈라진 땅 다시 만나리
올해로 해방 70년, 6․25 전쟁이 휴전(休戰)된 지 62년이 되었다. ‘끝나지 않은 전쟁’의 그늘 아래서 남과 북은 통일이 될 날을 고대하면서도 불구대천(不俱戴天)의 원수처럼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누고 있다. 제5부에서는 남북이 대치하는 분단 풍경과 함께 통일을 소망하는 여러 작가의 그림들을 보여준다. 

장우성은 해방 이후 한국 전통 수묵화의 발전을 도모하며 수묵의 사의성이 강조된 신문인화 운동을 이끌며 현대적이고 한국적인 수묵화를 창조하였다. 단절의 경은 파주의 비무장지대(DMZ)를 그린 작품으로 철책선과 그 위를 날고 있는 새를 통해 분단의 현실과 통일의 염원을 담았다.

1995년 설날의 임진각 망배단의 풍경으로 고향이 북녘인 사람들의 차례 지내는 모습이다. 오른쪽 끝 철망 앞에 서있는 사람을 작가자신으로 그려 넣었다. 90년대 사회로 진출한 세대의 통일을 향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했다. 진경기법으로 북녘의 산하를 표현하였으며, 오른쪽 상단에 금강산이 보인다.

경기도에서 강원도까지 한반도를 횡단하듯 설정된 비무장지대의 여러 곳을 탐방하면서 그렸다. 비무장지대에는 사람들이 못들어가기 때문에 어느 지역보다도 생태가 살아있는 곳이기도 하다.

비록 현실에서는 볼 수 없지만 통일이 되면 이른바 ‘비단길(실크로드)’을 거쳐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다는 희망을 담았다. 현실이 아닌 우리 마음 속 염원을 표현한 그림이다. 비단길 저 위로는 북한의 옥류관, 유경호텔, 모란봉경기장, 주체사상탑, 개마고원, 정일봉, 개선문, 백두산 천지가 보이고, 더 위로는 몽골 고비사막, 에레베스트산, 이집트 피라미드, 피사의 사탑, 러시아 성바실리성당, 네덜란드의 풍차, 프랑스의 에펠탑 등도 보인다. 그리고 대륙 횡단 열차가 지나가고 있다.

경기도미술관
제공: 스토리

전시총괄│최은주(경기도미술관 관장), 양원모(경기도미술관 학예실장)
전시자문│장석주(시인, 저술가), 이지누(기록문학가), 박영택(경기대학교 교수), 이준희(대중문화평론가)
전시기획│박본수(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전시보조│한혜선(경기도미술관 전시 어시스턴트), 오송아(경기도미술관 교육 어시스턴트)
전시지원│박우찬(경기도미술관 기획부장), 이채영·황록주·최기영·윤가혜(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신운수·김경욱·주남규·조만흥·문종욱(경기도미술관 시설운영)
전시연계 프로그램│김윤서(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전시홍보/교육│방초아(경기도미술관 학예연구사)
교육진행│서지현(경기도미술관 교육 어시스턴트)
행정지원│이현경, 정승희, 이지연, 정수미(경기도미술관 학예실)
프로젝트 지원│경기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공간연출시공│경기종합공사
사인물제작·설치│B&B 디자인 김대유
작품운송·설치│㈜아트플러스
고회화복제│도가표구 도영식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