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衣・문紋의 조선 - 유학자의 예복, 백색 심의

경기도박물관

우리 옷의 아름다움

경기도박물관은 개관 20주년을 맞이하여 조선시대 문무관리의 복식과 무늬를 주제로 한 '의衣·문紋의 조선' 특별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의衣'는 1부 '의례용 예복, 홍색조복', 2부 '공무용 예복, 흑색단령' , 3부 '유학자의 예복, 백색심의', 4부 '부인의 예복, 녹색원삼', 5부 '남녀 덧옷, 배자',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중요무형문화재 선생님과 복식 연구가 선생님들이 색을 잃은 복식을 재현하여 함께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문紋'은 경기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시대 복식에 나타는 다양한 의복 무늬를 펼쳐 조선인이 추구하던 아름다움과 염원의 의미를 알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의衣·문紋의 조선'을 통해, 우리 옷의 아름다움을 담아가시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3. 유학자의 예복, 백색 심의
심의深衣는 유학자의 상징적인 옷으로, 상의인 저고리와 하의인 긴 치마가 연결되어 길이가 발목에 이르는 형태이다. 깃의 모양은 직선으로 곧게 내려와 서로 교차하여 입는 직령直領과 깃 모양이 네모진 방령方領으로 나뉜다. 직령은 『주자가례』를 바탕으로 제작되어 조선 중・후기에 널리 사용하였고, 방령은 경전에 대한 독자적인 해석을 통해 새롭게 제작되어 주로 남인계 학자들이 착용하였다. 재료는 무늬 없는 소박한 직물인 명주, 모시 등을 사용하였다. 심의의 각 부분은 저마다 유학적 상징을 담고 있는데, 하의는 12달의 12폭으로 제작하였고, 둥근 소매는 예를 표하며, 곧은 깃과 선은 바른 정치와 의리를 나타낸다. 심의와 함께 착용하는 모자로 17세기 예서인 『상례비요』에서 ‘복건’을 제시하였으나, 후기에는 정자관・동파관・치포관 등 다양한 관모를 사용하였다. 신은 주로 목이 없는 리履를 신었지만, 목이 긴 화靴를 착용하는 예도 초상화를 통해 알 수 있다.

송시열 초상 宋時烈 肖像

왼쪽 상부에 ‘송자유상’이라 적혀 있어 송시열의 초상임을 알 수 있다. 머리에는 흑색 복건을 착용하였다. 깃은 심의의 왼쪽 자락이 오른쪽 자락의 위로 올라가도록 겹쳐 입었으며, 소매 아래로 허리끈인 대대를 매여 늘어뜨렸다. 허리끈은 특별히 더 흰색으로 표현하여 소재의 차이를 보인다. 송시열 초상은 단일 인물 초상으로는 가장 많이 남아있는데, 18세기 이후 문묘에 송시열을 배향하고, 주자 이후의 동방 성현으로 인정하면서 전국의 서원과 영당에서 그의 초상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허전 초상 許傳 肖像

허전은 『사의』를 저술하여 남인이 제시한 방령의 심의제도를 이어갔는데, 이 초상화는 『사의』에 제시한 심의제도를 잘 묘사하고 있다. 심의는 방령 깃으로 흰색의 가는 베로 만들었으며, 깃, 섶, 도련, 수구에는 검은 비단으로 장식하였다. 허리띠는 흰 비단에 검은 비단으로 가장자리를 두른 형태로 허리에 묶어 늘어뜨렸다. 머리에는 가는 검은 베로 만든 치포관을 썼고, 좌우에 청색 끈을 달아 턱밑에서 묶었다. 신발은 목이 없는 검은색 신인 흑리이다.

경기도박물관
제공: 스토리

조선시대의 의복과 문양을 주제로 하는 경기도박물관의 특별전 <의衣・문紋의 조선> 은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4부에서 '여성의 예복, 녹색 원삼'을 주제로 한 전시가 계속됩니다.

총괄 : 전보삼
전시기획 : 김준권, 정미숙
전시지원 : 이성준, 허미형, 이지희, 조현이, 이영은, 전익환, 허정애, 심경보, 이석주, 박영휘, 최용학, 김충선

참여: 모든 표현 수단
일부 스토리는 독립적인 제3자가 작성한 것으로 아래의 콘텐츠 제공 기관의 견해를 대변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