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Wrapping Cloth with Phoenix Design

Joseon Dynasty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조선 궁중에서는 다양한 재질, 크기와 형태의 보자기가 널리 사용되었다. 중요한 예물은 비단 보자기와 끈으로 정성스럽게 포장하여 예를 갖추었으며, 침전이나 수라간, 곳간 등 궁궐의 생활공간에서도 보자기는 여러 가지 물건을 싸고 덮는 필수적인 살림도구였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보자기 중에는 내용물이나 사용 장소, 제작 시기, 크기나 수량 등을 먹으로 적어놓은 것도 있다.

이 보자기는 흑색 마직물 두 폭 반으로 구성되었다. 직물 한 겹으로 만든 홑보이며, 보 위에 그림이 그려져 있어 인문보[引紋袱]라고도 한다. 보의 대각선 방향 두 모서리에 끈이 달려 있다. 끈이 달리는 부분에는 보다 튼튼하게 고정하기 위해 안쪽에 사각형 직물을 덧대었다.
보 중앙에 원형으로 여러 겹의 연주문(連珠紋)과 뇌문(雷紋)에 둘러싸인 봉황 한 쌍을 그렸고, 봉황 주변에는 원수문(圓壽紋)과 ‘子·孫·昌·盛(자·손·창·성)’자가 들어있는 8개의 작은 원을 번갈아 배치하였다. 보의 가장자리와 모서리는 물결문양으로 장식하고 바탕은 꽃과 넝쿨 무늬로 빈틈없이 채웠다. 끈에는 박쥐문[蝙蝠紋]과 소용돌이문[渦捲紋]을 그렸다. 이러한 문양들은 모두 장수, 부귀, 평안, 자손번창 등을 비는 길상적인 뜻을 담고 있다.
한쪽 끈 끝부분 안쪽에 ‘梅真三畐’이라는 묵서가 적힌 종이가 붙어있다. ‘真’은 여기서 ‘바탕’이라는 뜻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여 ‘梅真’은 ‘매(梅)색 바탕’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매색’이 어떤 색인지는 확실치 않다. ‘三畐’은 직물 세 폭을 연결하여 만들었다는 뜻인데, 실제 보의 폭 수와는 차이가 있다.

Show lessRead more

Details

  • Title: Wrapping Cloth with Phoenix Design
  • Date Created: Joseon Dynasty
  • Right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 Medium: Ornamental accessories

Recommended

Translate with Google
Home
Explore
Nearby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