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Peach, Pomegranate, and Fingered Citron-pattern Wrapping Cloth for Pendant

Joseon Dynasty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조선 궁중에서는 다양한 재질, 크기와 형태의 보자기가 널리 사용되었다. 중요한 예물은 비단 보자기와 끈으로 정성스럽게 포장하여 예를 갖추었으며, 침전이나 수라간, 곳간 등 궁궐의 생활공간에서도 보자기는 여러 가지 물건을 싸고 덮는 필수적인 살림도구였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보자기 중에는 내용물이나 사용 장소, 제작 시기, 크기나 수량 등을 먹으로 적어놓은 것도 있다.

이 보자기는 겉감과 안감이 각각 한 폭으로 구성되었다. 직물 두 겹을 맞대어 만든 겹보자기이며, 겉감은 석류, 복숭아꽃, 불수감(佛手柑) 무늬가 있는 주황색 단(緞), 안감은 황색 주(紬)이다. 겉감 한쪽 모서리에 무늬가 있는 유록색 단으로 만들어진 끈이 +자로 바느질되어 대각선 방향으로 달려 있다. 보 외곽에는 주황색 실로 세 땀 상침이 되어 있어, 안감이 밀려나오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
겉감 한 쪽 모서리에 ‘산호가자 밀라가자 공쟉셕가자 일줄’이라는 묵서가 적혀 있다. 따라서 붉은색 산호, 노란색 밀화, 녹색 공작석으로 만든 가지[茄子]가 한 줄에 달린 노리개를 쌀 때 사용하던 보자기임을 알 수 있다.

Show lessRead more

Details

  • Title: Peach, Pomegranate, and Fingered Citron-pattern Wrapping Cloth for Pendant
  • Date Created: Joseon Dynasty
  • Right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 Medium: Ornamental accessories

Recommended

Home
Explore
Nearby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