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Stone Tablet with King Yeongjo's Admonition

20th year of King Yeongjo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Seoul, South Korea

영조가 1744년(영조 20) 사도세자(思悼世子)에게 교훈이 될만한 글을 내린 것이다. 총 네 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내용은 『조선왕조실록』 영조 57권 19년(1743 계해) 2월 30일(갑인) 기사에 기록되어 있다. 훈유 두번째 첩의 내용으로 영조가 사도세자 혼례 후 내린 것이다. 3매의 각석 5면에 새겨져 있다. 창덕6692(뒷면), 창덕6693, 창덕6694가 각석의 전문을 이루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세자에게 훈유(訓諭)를 내림.
이 훈유를 직접 써서 세 부를 간행하여 장황(粧䌙)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한 부는 세자가 혼례를 치른 다음날 아침 알현했을 때 면전(面前)에서 주었으며, 한 부는 의정부(議政府)에 주어 의정부 대신들에게 읽기를 권하고 스스로 힘쓰게 하도록 하였으며, 한 부는 판(板)과 함께 사국(史局)에 보내어 금등(金縢)에 보관하게 하였다. 혼례를 치른 날 훈유(訓諭)시키고자 함은 어찌 이것 뿐이겠는가? 예문(禮文)과 교서(敎書)에 그 가르침이 상세하다. 눈이 어찔하고 손이 떨리는 데도 간곡한 마음으로 이 글을 쓰노니 이것이 나의 깊은 뜻이로다. 이것이 나의 깊은 뜻이로다.

Show lessRead more
  • Title: Stone Tablet with King Yeongjo's Admonition
  • Date Created: 20th year of King Yeongjo
  • Right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 Medium: Sculpture

Recommended

Home
Explore
Nearby
Profile